[기부자이야기] 생일 파티보다 특별한 선물
2016년 12월 22일
[기부자이야기] 예술의 힘으로 나눔을 키우다
2017년 1월 18일

[#소셜쓰고앉았네] 05. 실전 소셜콘텐츠 제작 가이드

[모금의 지경을 넓혀라! 모금에 2%를 더하는 디테일]
모금가들에게 필요한 지식과 통찰력을 더하기 위한 기획시리즈 입니다.

  • 엄청난 뉴스 가치가 있다.
  • 돈 싸들고 찾아오는 소비자를 두었다.
  • 김연아나 서태지나 설현 등을 가용할 수 있다.

이상에 해당하는 브랜드/제품이라면 이글은 사실 필요없다. 다만, 채널 환경은 갈수록 ‘험난’해지고 있다. ‘필요조건’만으로는 흥하는 콘텐츠 만들기 쉽지 않은 것이다.


 

실제 실무단에서 활용하는 콘텐츠 제작 가이드를 소개한다.

 

기획

 1) 기획

 

   “애초에 될 만한 콘텐츠를 고민하라.”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점은 ‘기획’이다. 애초에 콘텐츠가 흥할지 망할지의 5할은 여기서 판가름 난다. 존경하는 문예창작학과 교수님은 상업적인 글쓰기가 갖춰야 할 요소로 다음 세 가지를 꼽으셨다.

 

                                  재미   정보   감동    

 

 ‘누구나 일생의 역작을 쓸 수 있다. 자신의 이야기로 말이다’와 같이 개인사를 펼치는 페이지가 아닌 기업/기관의 입장이라면 이 중 한 가지 이상은 꼭 담아야 하는 것이다.

 결국 ‘공유할 가치가 있는’ 콘텐츠를 기획하는 것이 요점이다. SNS에서 ‘공유’란 무슨 의미를 갖고 있을까? 좋아요나 댓글과 달리 공유는 현시점에서 내 친구들에게 ‘다시 소개’되는 인터렉션이다. 말하자면 ‘내 타임라인을 더럽혀도 좋다’라는 것. 그만한 가치가 있는 콘텐츠인가? 세 가지 요소가 담겨 있는지 다시 한 번 살펴보도록 한다.

 

 2) 운영

 

   “적시적소, 시의적절, 콘텐츠 운영을 정교화하라.”

 

Time_Management___The_Time_Target 

소셜미디어에서 유저의 디지털 라이프 사이클은 재차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모든 콘텐츠는 타깃에 따라 차별화되고 최적화되어야 한다. 이에 대한 이야기는 <콘텐츠가 흥하는 ‘시간대’는 결국 환상이다> 편에서 좀 더 자세히 다루도록 하겠다.

 

 

3) 구성

아썸 컨텐츠

   “소셜 콘텐츠는 보도자료가 아니다.”

 

 소셜 콘텐츠는 타깃/유저만을 고려해야 한다. 그동안 우리가 배웠던 글의 구성이나 방식은 무시해도 좋다. 결국은 타깃에게 ‘전달’된 콘텐츠만이 메시지로서 의미를 갖는 채널이기 때문이다. 이때 다음을 고려하라.

 

  • 글의 뼈대를 논리적으로 구성해야 한다. 한 번에 그림이 그려지지 않는 앵글은 독자가 굳이 이해주지 않는다.
  • 잘 쓴 글은 디테일에서 결판난다. 한 줄의 훌륭한 카피는 많은 제반 정보를 바탕으로 축약하는 과정에서 탄생한다.
  • 소셜미디어 콘텐츠의 직관성은 ‘구조’에 달려 있다. 보기 좋은 것은 그 자체로 가치 있다. · CTA(Call to Action), 역삼각형 구조, link or 클릭 유도 등등 채널단의 효과적 요소를 고민하라.

 

4) 작성

 

   “소셜 콘텐츠는 노출로 완성된다.”

 

social-marketing-1024x512

 작성 단계에서 고려해야 할 것은 ‘노출’이다. 소셜미디어 콘텐츠는 누구나 발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콘텐츠가 타깃에게 어떻게 많이 노출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 특히 채널에 따라, 네이버나 구글 등의 검색 엔진, SNS별 노출 알고리즘에 맞게 최적화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서는 <SEO는 결국 ‘가치 있는 콘텐츠’에 대한 고민이다> 편에서 자세히 다루도록 한다.

 

5) 마지막으로……

 

   “결국 오프라인에서 기능하라.” 

csm_online-offline_9893bc85ae

 실전 소셜 콘텐츠 제작법에서 마지막으로 강조하는 것은 결국 오프라인과 연결돼야 한다는 점이다. 다들 ‘소셜 콘텐츠, 소셜 콘텐츠’ 하지만 사실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위한 콘텐츠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표현 방식과 전달상의 차이일 뿐 오프라인의 이야기를 온라인에 맞게, 온라인의 이야기를 오프라인에 맞게 펼쳐내는 작업과 다름아니다. 이와 함께 기업/기관 담당자라면 고객과 타깃을 ‘현실에서 기능하도록’, ‘행동하도록’ 이끌어내야 한다. 온라인에서만 활동하면 그건 그냥 히키코모리다. 소셜미디어의 진짜 폐해는 그것이 온라인에서 한정적일 때 발생하지 않는가!

 


book

* 이 글은 소셜미디어, 디지털마케팅 종합 실전서 <#소셜쓰고앉았네>의 일부 발췌문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9년차 마케터의 최전선 실무 경험을 담은 #소셜쓰고앉았네 를 참고하세요. 온/오프라인 주요 서점 및 다음 링크에서 구매가능합니다. 
.
 

jong

조종완 (Jay Cho)  ㅣ akeajay@gmail.com

현 소셜커뮤니케이션 페이지 ‘짬봉닷컴(JJamBong.com)’ 운영자
전 <KPR> 소셜커뮤니케이션연구소 전임 연구원/ 온라인PR팀 과장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